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진료과·의료진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건강뉴스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건강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당뇨병, 요당 아닌 혈당을 재는 이유
작성일 2020-02-10 오전 10:26:09  [ 조회수 : 629 ]

당뇨병은 글자 그대로 해석하면 소변에 당이 있는 병이다.
옛날엔 길에서 소변을 보면 개미들이 모여드는 것을 보고 당뇨병을 진단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현대에선 소변으로 ‘당’을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혈액’으로 당을 측정한다.

이유는 무엇일까?

 

◇ 당뇨병인데 요당이 아닌 혈당을 측정하는 이유

혈당 측정

최근 한 대기업에서 비침습 혈당 측정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됐다. 바늘로 피를 뽑을 필요 없이 레이저 빛을 이용해 혈당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은 특히 당뇨 환자들에겐 큰 희소식이었다.

현재의 혈당 측정법은 소모품을 매번 구매해야 하므로 경제적인 부담도 무시할 수 없는 데다 소독 후 바늘로 구멍을 내 혈액을 채취, 검사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통증과 감염 가능성을 늘 달고 있다. 당뇨 관리를 위해서는 혈당 측정을 게을리할 수 없는 데다 매번 바늘로 찌르다 보니 멍이 들기도 하는 등 불편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렇다면 임신테스트기처럼 소변으로 대체할 순 없을까? 물론 요당으로 당을 측정할 수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혈당 수치가 180mg/dL 이상은 되어야 요당을 검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수많은 당뇨병 초기 환자들을 놓칠 수 있다는 맹점이 있다. 그래서 요당이 아닌 혈당을 당뇨병 기준으로 삼고 있다.

 

참고로 당뇨병 진단 기준은 공복 상태에서 측정한 공복 시 혈당이 126mg/dL 이상인 경우, 식후 2시간 혈당이 200mg/dL 이상인 경우이다.

공복 혈당이 100~125mg/dL에 해당하면 공복혈당장애라고 하며, 당뇨전단계로 자각하고 생활 관리를 철저히 해서 혈당을 떨어뜨려야 한다. 또 식후 2시간 혈당이 140~199mg/dL라면 내당능장애로 이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적극적인 혈당 관리가 필요하다. 공복 혈당이 높다는 것은 인슐린 분비에 주로 문제가 있다는 것이고, 식후 혈당이 높다는 것은 당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인슐린 저항성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피로하고 숨이 차다면 ‘이 질환’을 의심하라
이전글 심뇌혈관 질환이 걱정된다면 ‘고지혈증 검사(지질 검사)’부터